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안동 한우 농가 2곳서 구제역 의심 증상 또 발견

경북 안동시 와룡면 서현리 돼지농장과 서후면 이송천리 한우농장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데 이어 한우 농가 2곳에서 구제역 의심 증상이 또 발견됐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일 “안동시 와룡면 라소리와 가야리의 한우 농장에서 구제역 의심 증상을 보이는 소가 발견돼 방역 당국이 정밀진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들 농장은 1차 발생 지역인 와룡면 서현리 돼지농장에서 남동쪽으로 3.5∼4㎞ 떨어져 있다. 라소리 농장은 한우 150마리를, 가야리 농장은 한우 3마리를 기르고 있다. 구제역 여부 판정은 2일 오전에 나올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