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훈 “FTA 결론 내고 갈 것”





“논의 내용 새로운 것 없어 … 어떻게 절충하느냐만 남아”





김종훈(사진)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시작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에 대해 “서로 입장을 어떻게 절충하느냐가 남은 문제”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미 메릴랜드주 컬럼비아에서 론 커크 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두 차례 협상을 가졌다.



김 본부장은 협상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논의된 내용 그대로로 새로운 것은 없다”며 “이번 협상은 패키지 협상으로 마지막 순간까지 합의가 안 되면 어느 것도 합의가 된 게 아니다”고 말했다. 두 나라의 협상 타결 의지에 대해 그는 “미국도 이번에 결론을 내자는 의지가 있고, 저도 여기 올 때 빈손으로 가기보다 결론을 내고 가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하고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식 협상 기간인) 1일까지 합의가 안 되면 하루 이틀 더 머물면서 협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