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지역 아파트 관리비 … 전북보다 월 4만4000원 비싸

서울 지역의 아파트 공용 관리비와 전기·수도·가스 등의 사용료가 월평균 ㎡당 1608원으로 가장 높고, 전북이 1091원으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85㎡형 아파트에 거주하는 서울시민은 전북 거주자보다 매달 4만4000원가량을 더 부담하는 셈이다.



 국토해양부는 1일 국토부의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을 통해 전국 아파트의 10월분 관리비와 사용료 내용을 공개했다. 공용 관리비는 지난해 10월부터 공개했으나 지난 10월 시행된 개정 주택법에 따라 사용료까지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00가구 이상, 승강기가 설치된 중앙·지역 난방 방식의 150가구 이상, 150가구 이상 주상복합 단지가 의무 공개 대상이다.



 10월의 ㎡당 아파트 전체 관리비 및 사용료는 전국 평균 1378원이다. 서울이 1608원으로 가장 높았고 경기 1471원, 대전 1436원, 인천 1415원, 부산 1375원 순이었다. 낮은 지역은 전북(1091원), 제주(1108원), 광주(1118원), 전남(1151원), 강원(1201원) 순으로 나타났다.



 공용 관리비(청소비·경비비·소독비·승강기 유지비)만 보면 최고는 서울(㎡당 715원), 최저가 광주(445원)였고, 개별 사용료(전기료·수도료·가스사용료·난방비·급탕비)는 최고가 서울(817원), 최저는 제주(495원)로 조사됐다.



 국토부 김이탁 주택건설공급과장은 “단지의 특성과 노후도, 난방 방식 등에 따라 관리비 산정액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정보 공개로 관리비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 낭비 요인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