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슨 델리 돌연 은퇴 선언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의 주전 센터 바이슨 델리가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브라이언 윌리엄스로 더 잘 알려진 그는 최근 은퇴 의사를 구단측에 알렸고 피스톤스측은 이를 극구 말린 것으로 알려졌다.



6피트 11인치의 델리는 97년 피스톤스와 7년간 4천5백만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잔여계약 기간동안 3천만달를 받을 수 있고 팀내 최고액 연봉 선수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그는 팀 동료들과의 관계가 좋지 않아서 이번 오프 시즌 그에게 관심을 표명한 타구단이 거의 없는데도 트레이드 대상으로 자주 거론된 바 있다.



게다가 디트로이트로 간 후 농구에 대한 그의 열정은 식어갔고 이제는 목적 의식마저도 잃었다고 한다.



한때 불스의 일원으로 NBA챔피언십 링도 받은 바 있는 델리는 덴버에서 NBA 생활을 시작해 LA 클리퍼스에서 그 이름이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델리라는 이름은 그가 자신의 족보를 연구한 후 본명인 브라이언 윌리엄스를 개명한 것이다.



델리의 은퇴 선언으로 피스톤스는 이번 트레이닝 캠프에서 차선책으로 크리스천 레이트너 테리밀스 에릭 만트로스를 눈여겨 보며 주전 센터를 골라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