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문도 포격 때 대만이 중국을 이긴 이유

연평도·백령도와 지리학적으로 아주 닮은 곳이 금문도(金門島)다. 대만의 부속 섬이지만 오히려 중국 본토에 가까이 있다. 본토와의 거리가 불과 2㎞다. 헤엄쳐서 건널 수 있는 거리다. 그래서 우리 영토이긴 하지만 위치상 북측에 더 가깝다는 점에서 서해 5도와 자주 비교되곤 한다. 박정희 대통령이 남한의 최북단 섬 백령도에 군 시설을 세우며 전진 기지화할 때 금문도를 벤치마킹했다고 한다.

이정민 칼럼

금문도는 대만 역사의 상징이다. 1949년 장제스(蔣介石)의 국민당 정부가 본토에서 대만으로 쫓겨날 때 최후의 보루로 삼은 게 금문도였다. 4만 명의 국민당 패전병들은 “죽음으로 금문도를 사수하라”는 명령을 말 그대로 죽음으로써 지켜냈다. 당시 중국군은 국민당 군대의 절반에 달하는 2만 명을 투입, 금문도 상륙까지 시도했지만 살아남은 자가 거의 없었다. 승전은 국민당의 사기를 높였다. 전투는 역사적 상징이 됐다.

중국은 이후에도 호시탐탐 금문도를 노렸다. 급기야 58년 8월 23일엔 대규모 군사도발을 감행한다. 10월 5일까지 44일간 계속된 전투에서 중국군은 무려 47만 발의 포탄을 쏘아댔다. 기록에 따르면 교전 첫날인 23일 하루에만 5만7000발의 포탄이 발사됐다고 한다. 군인뿐 아니라 민간인 사상자가 속출했다.

하지만 대만군은 도망가지 않았다. 오히려 중국군 포병진지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미국 정부로부터 항공모함과 전투기를 지원받아 육·해·공군의 입체적 반격전을 폈다. 대만은 또 섬 전체를 땅속으로 그물망처럼 연결해 요새화했다. 이 지하 요새를 시찰한 적이 있다는 이동복 전 자민련 의원(북한민주화포럼 상임대표)은 “땅굴은 지하 3층으로 돼있으며 자동차로 섬 어디든 갈 수 있게 돼 있다. 난공불락의 요새였다”고 기억했다.

목숨을 건 대만군의 처절하고 끈질긴 저항과 반격에 중국은 결국 손을 들고 만다. 인구와 물자·전투력에서 비교조차 할 수 없는 거대한 대륙 중국이 코앞의 왜소한 작은 섬, 금문도(동서 20㎞, 남북 길이 5~10㎞)를 집어삼키지 못한 건 왜일까. 그건 죽어서라도 영토를 지키겠다는 대만군의 의지 때문이다. 화력에선 중국군이 앞설지 모르나 심리전에선 단연 대만군이 우세했던 거다. 전쟁에서 심리전이 중요한 이유다.

북한의 포격으로 쑥대밭이 된 연평도가 지금 유령의 섬으로 변해가고 있다고 한다. 주민들은 가재도구를 챙겨 정든 집과 학교·교회·마을을 뒤로한 채 뭍으로 빠져나갔다. 820가구, 1400여 명의 주민 중 섬에 남은 사람은 이제 20여 명에 불과하다고 한다.

떠난 주민들을 비난할 순 없다. 그들이라고 정든 삶의 터전을 두고 낯선 뭍으로 떠나고 싶진 않았을 테다. 하지만 이 대목에서 생각해봐야 할 것이 있다.

만약 북한의 도발이 이번 한 번에 그치지 않는다면? 제2, 제3의 포탄 공격이 감행된다면 그땐 어떡할 것인가? 그럴 때마다 짐보따리를 짊어지고 배에 몸을 실을 것인가. 북한의 추가 도발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는 상황에서 피란에 지친 사람들은 하나 둘 섬을 아주 등지게 될지 모른다. 집값, 땅값이 떨어지고 생계를 이어갈 수단마저 막막해진 주민들이 섬을 떠나면 연평도는 정말 말 그대로 유령의 섬이 될지 모른다. 연평도가 이렇게 되면 그보다 위도상으로 더 북쪽에 있는 백령도는 어찌될 것인가. 대청도·소청도·우도 등 서해 5도가 우리의 영토로서 기능할 수 있을까.

이런 상상이 지나친 비약이고 헛된 망상으로 그치길 간절히 바란다. 정부는 강경한 대응과 응징을 다짐하지만 행동이 뒤따르지 못하니 이런 상상이 엄습하는 것이다. 연평도가 유령의 섬이 되게 내버려둬선 안된다. 그게 북한이 노리는바다. 진정 우리의 영토를 지킬 의사가 있다면 행동해야 한다. 연평도에서 외교안보대책회의를 왜 하지 못하나. 중화력으로 무장한 최신 첨예 무기를 앞세운 군 수뇌부들의 작전회의가 이곳에서 열렸어도 과연 연평도가 유령의 섬으로 변했을까. 부산으로, 광주로, 대전으로 옮겨 다니며 지도부 회의를 하던 정치권은 왜 안보회의를 연평도에서 열지 못하나. 안보상 위험하기 때문이라고? 그렇기 때문에 군 수뇌부들이, 정치 지도자들의 용맹한 행동이 필요한 건 아닐까. 대만이 중국의 위협으로부터 금문도를 지킨 게 심리전에서 이겼기 때문이듯 말이다. 연평도를 지키는 건 한국인의 심리적 마지노선을 지키는 일이다.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