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징후 알았지만 포 쏠 줄이야” 우리 군, 설마하다 또 당했다

연평도에 대한 북한군의 공격이 이뤄지기 직전인 23일 오전 북측의 도발 징후가 감지돼 해당 지역 우리 군부대가 군사 대비태세를 강화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26일 “북한 미그기가 전방에 전개되고 해안포 문이 열린 데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훈련 중단을 요구하는 전통문을 군 통신라인을 통해 당일 전해와 도발할 수 있다는 것을 예상했다”며 “오전 9시부터 현지의 전 제대가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군의 사격훈련 이전에 주민들한테도 면사무소에서 알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군이 주민들에게 경고한 것은 북한의 예상되는 도발에 대비하라는 내용이 아니라 오전 10시15분부터 이뤄진 우리 군의 해상사격 훈련에 대한 예고방송 성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가 밝힌 ‘포격’ 전후

 북한의 도발 징후에도 불구하고 K-9 자주포가 북한에 대응 태세를 갖추지 않고 해상사격 훈련을 벌인 데 대해 이 관계자는 “방사포를 동원해 연평도 전 지역에 집중 사격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여러 이상 징후가 있었지만 ‘설마’ 하다가 당했다는 얘기다. 또 북한 포 공격을 사전 탐지하는 대(對)포병레이더가 제 구실을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대포병레이더는 당일 오전 9시부터 작동하고 있었다”며 “사격 당시에도 변함없이 작동하고 있었는데 (적 포탄을) 식별하지 못한 이유를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연평도 공격이 우리 군의 포격에 대한 대응이라고 주장해온 북한은 26일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를 통해 “괴뢰군 포대를 정확히 명중 타격해 응당한 징벌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격이 사전계획 아래 조준사격 형태로 이뤄졌음을 언급한 것이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