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각이 있는 사진] 갯벌, 가을 나무를 그리다









만추에는 앙상한 나무가 바이올린이 됩니다. 바람이 불면 가을의 노래를 연주하지요. 초록으로 무성했던 봄, 여름. 이제 겨울 앞에서 한 자락 안타까움이 모노 톤으로 흐릅니다. 시화호 갯벌의 물길도 가을이 아쉬워 나무를 그렸을까요. [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