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유 회장 “하나금융 차기 CEO 외부에서 모셔올 수 있다”





김승유 회장 밝혀





“좋은 분이라면 외부에서 모셔올 수 있습니다.”



 하나금융지주 김승유(사진) 회장이 26일 차기 최고경영자(CEO) 선임에 대해 이같이 언급했다. 하지만 내년 3월 임기가 끝나는 회장직을 연임할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



 전날 런던에서 론스타와 외환은행 인수 계약을 한 김 회장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으로 귀국해 기자들을 만났다. 그는 “꿈꿔온 것을 달성해서 좋지만 잘 마무리하는 게 중요하다”며 “내년 2~3월까지 계약이 제대로 종료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장직 3연임을 할지를 묻자 그는 “노코멘트”라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김 회장은 “미국 씨티은행이 필립 모리스 사장 출신을 CEO로 데려간 것처럼 하나은행도 내부 사람만 (CEO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시장이 인정하는 (CEO 선임) 방안을 만들어야 할 것”고 덧붙였다.



 외환은행 인수에 필요한 금액은 4조6888억원에 달한다. 김 회장은 “반 이상은 배당을 재원으로 하고, 일부는 채권을 발행하고, 아주 일부를 주식으로 조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모펀드와 접촉 중이라는 외신 보도는 부인했다. 그는 “가급적 전략적 투자자를 모셔오려고 한다”며 “이미 관심을 표한 데가 있어서 자금은 걱정 안 한다”고 말했다. 일부 계열사 매각설에 대해서도 “전혀 그럴 생각이 없고, 단지 부동산 구조조정 차원에서 하나대투증권 건물을 매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회장은 또 “외환은행은 세계적인 영업망과 브랜드 가치를 갖고 있어 (이름을) 쉽게 버릴 수 없다”며 “몇 년 뒤 합병한다는 계획은 현재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하나금융지주의 자회사인 하나은행 신용등급 ‘A-/A-2’를 ‘부정적 관찰 대상’에 지정한다고 26일 밝혔다. S&P는 “외환은행 인수에 하나은행이 자금 조달 역할을 담당할 것이며 이로 인해 재무 상태가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