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항모 조지 워싱턴 28일 서해 진입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8일부터 서해에서 열리는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미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함을 참가시키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24일 오전 30분간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군의 연평도 공격을 계획된 도발로 규정한 뒤, 대북 제재를 강화하고 양국 합동군사훈련의 강도를 높이기로 뜻을 모았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통화는 미국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오바마, MB에게 전화 “중국 이번엔 북한에 분명한 태도 보여야”
MB ‘확전 자제’ 발언 진위 논란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에 대해 분명한 태도로 임해야 한다”며 “‘중국이 대북관계에 있어 협력을 같이 해야 한다’고 나도 통화하겠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 공개 등을 언급하며 “중국도 (이번에는 대북 압박에) 협조할 것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두 정상의 통화가 있은 뒤 주한미군사령부는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미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함(9만7000t급)이 참가한 가운데 서해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조지 워싱턴함 항모강습단은 예정됐던 해상훈련의 일환 ”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한나라당과 국회 국방위에선 전날 이 대통령의 ‘확전 자제’ 발언을 둘러싸고 청와대 참모 책임론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벌어졌다.



채병건·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