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도발엔 반드시 큰 대가 따른다는 것 보여줘야”





정몽준 “개성공단·금강산 지역 우리국민 철수 검토를”





한나라당 박근혜(사진 왼쪽)·정몽준(오른쪽) 전 대표가 24일 북한의 연평도 공격과 관련해 정부가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당내 이공계 출신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났다. 그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대해 “우리 국민과 영토에 대해 직접적으로 무차별 포격을 한 것은 명백한 도발행위이자 선전포고나 다름없다”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자위권 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발에는 반드시 큰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대가를 치르는 데에는 외교·군사적 수단이 다 있다”며 “북한의 추가 도발 징후가 보인다면 더 철저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확전 방지’ 발언 관련 논란에 대해선 즉답을 피한 채 “중요한 것은 교전규칙에 따라 대응했느냐”라며 “합참이 교전규칙에 따라 했다고 하니 그 점이 중요하다. 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조사해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가 개헌이나 4대 강 등 다른 현안과 달리 연평도 공격에 대해 신속히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측근들은 “북한의 공격이 민간인에게까지 가해진 상황이 그만큼 심각하고 엄중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대표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의 우리 국민 철수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선 구체적 행동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영토가 백주에 1시간 가까이 공격을 받았고 우리 국민이 사상한 것은 과거 수많은 무력도발과는 차원이 다르며 이는 북한의 전쟁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