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김승연 한화 회장 소환 일정 조율





비자금 수사 … 출국금지 한 듯





한화그룹 비자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김승연(사진) 회장에게 소환 통보를 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검찰은 26일 출두할 것을 요구했으나 한화 측이 회사 일정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해 추후 소환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검찰은 김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회장이 2000년대 중반쯤 그룹 내 계열사들을 합병해 우량 계열사에 수천억원대의 손해를 끼쳤고, 또 다른 일부 계열사에 비자금 조성을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각각 배임과 횡령 혐의에 해당한다는 것이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은 최근 한화그룹 임원들을 소환해 계열사 합병 등에 대한 결정이 어느 선에서 이뤄졌는지를 조사했다. 그러나 한화그룹 임원들은 검찰 조사에서 “계열사 자금 거래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횡령 혐의를 인정할 수 없으며 김 회장은 계열사 합병 등에 관해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회장을 소환해 조사한 뒤 관련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서부지검은 지난 8월 대검으로부터 한화 비자금 의혹 사건을 이첩받아 내사를 벌인 뒤 3개월여 동안 그룹 본사와 한화리조트, 드림파마 등 계열사 10여 곳을 압수수색했고 본사의 자금담당 임원들을 조사해왔다.



정선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