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티시스은행 1조2000억 대출계약서 … 주주협의회, 현대그룹에 제출 요구

현대건설 주주협의회가 현대그룹 측이 현대건설 인수자금으로 제시한 프랑스 나티시스은행의 예금 1조2000억원에 대한 대출계약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그룹 측 아직까지 제출 안

현대건설 2대주주인 정책금융공사 유재한 사장은 24일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1조2000억원의 예금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작성한 대출계약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지만 현대그룹 측이 이를 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이어 “현대그룹 측이 대출계약서를 내지 않을 경우, 주주협의회가 어떤 조치를 할 수 있는지를 법무법인 등을 통해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시점에 1조2000억원이 계좌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느냐는 민주당 우제창 의원의 질문에 대해 유 사장은 “기업 인수합병(M&A)의 관행대로 입찰 당일 기준으로 5일간의 예금잔액만을 파악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정책금융공사는 이날 국회 정무위에 제출한 ‘현대건설 매각 관련 보고자료’에서 ‘현대상선 프랑스 법인이 나티시스은행에 예치한 1조2000억원의 예금잔액은 발행기관의 발급 사실, 예금의 현존 및 인수 제한 여부를 확인한 후 자기자금으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자기자금은 재무제표상의 자기자본과는 다르다”며 “출처에 관계없이 계좌에 돈이 있으면 자기자금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동양종금의 우리은행 예금잔액 9500억원에 대해서는 “동양종금과 현대상선이 체결한 컨소시엄 계약서상 동양종금에 풋백옵션(나중에 되팔 수 있는 권리)을 부여할 수 있도록 규정돼 타인자금으로 간주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정책금융공사에 따르면 현대그룹은 공동매각주간사에 제출한 소명서에서 ‘현대상선 프랑스법인 명의 예금은 나티시스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대그룹은 현대건설 주식이나 현대상선 및 현대그룹 계열사의 주식 또는 자산을 담보로 제공하지 않았고, 계열사가 어떠한 형태의 보증을 서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1조2000억원을 국내로 들어오는 것이 외국환거래법 위반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나라당 김용태 의원은 “현행 법에 따르면 현지법인이 외국에서 조달한 자금은 국내 거주자와 정상적인 경상거래가 아니면 국내로 들여올 수 없다”며 “인수자금 송금은 경상거래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동양종금이 가진 풋백옵션에 대해서는 입찰서류에 명시한 대로 ‘동양종합금융증권이 요구하면 협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책금융공사가 이날 공개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기준에 따르면 가격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확인됐다. 100점 만점에 주당 입찰가격 63점, 인수대금 조정한도 2점 등 가격부문이 65점을 차지했다.



비가격부문의 배점은 자금조달 계획의 안정성(13점), 경영능력(9점), 경영계획(5점), 양해각서(MOU) 및 주식매매계약(SPA) 수정사항(6점), 거래종결의 용이성(2점)이었다. 구(舊)사주 해당 여부(-3점), 경영정상화 기여도(-3점), 사회·경제적 손실 책임(-2점), 확약서 위반 등(-2점)은 감점 항목이었다.



한편 현대그룹은 현대건설 인수전에서 경쟁자였던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사의 명예를 훼손하고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광고전 때와 마찬가지로 현대그룹의 행동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원배·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