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념 경제] 쌀의 변신은 무죄 … 이번엔 쌀 요구르트









쌀의 변신이 다채롭다. 쌀라면, 쌀케이크, 쌀빵에 이어 이번에 쌀 요구르트까지 등장했다.



 농협중앙회가 개발해 24일 출시된 이 요구르트의 이름은 ‘쌀요’(사진)라고 지어졌다. 국산 무농약 쌀에서 추출한 쌀 농축액 10%가 함유된 ‘쌀요’는 일반 요구르트보다 맛이 깊고 진하며, 아침 식사 대용이나 간식용으로도 적합하다는 게 농협 측 설명이다.



 쌀요는 처음부터 쌀 소비 촉진을 목표로 개발됐다. 올 들어 쌀 재고가 쌓이면서 가격이 급락하자 소비를 늘릴 수 있는 가공식품 개발을 찾던 중 시장 규모가 꾸준히 늘고 고급 제품 시장도 커지던 발효유에 쌀을 접목한 제품을 만들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연구팀은 이내 난관에 부딪혔다. 쌀에는 우유와 달리 유산균이 먹을 수 있는 영양성분이 거의 없어 균을 오래 살릴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또 쌀은 1%만 첨가해도 죽처럼 되직해져 음료수로 마실 수 없었다. 여러 차례 실패 끝에 결국 전통음료인 식혜 제조법을 접목시켜 효소처리 쌀 농축액 제조방법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농협 장용익 식품유통부장은 “쌀요 1병(140ml)에 14g의 쌀이 들어 있다”며 “성인 한 사람이 하루 200g의 쌀을 먹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쌀요를 매일 한 병씩 마시면 쌀 소비량이 7%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쌀요는 발효유 전문업체인 우리 F&B에서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되며 NH식품사업단이 판매를 맡을 예정이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