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목 맛집 발굴 ‘맛있는 상생’





현대백화점 ‘식도락’ 게시판 운영
직원들 추천 빵집·식당 입점시켜



24일 현대백화점 상품본부 이경환 바이어가 맛집 네트워크로 제보받은 강남구 신사시장 내 한 떡볶이집을 방문해 맛을 보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 홍순지(26) 주임은 친구들 사이에서 ‘빵순이’로 통한다. 매주 한두 차례씩 홍대앞과 이태원, 서래마을 등의 소규모 동네 빵집과 카페를 찾아다니기 때문이다. 주말 집들이나 모임에 갈 때도 해당 지역 빵집을 빼놓지 않고 들른다.



 홍 주임이 이처럼 빵집을 줄기차게 찾는 것은 새로운 동네 빵집의 맛 정보를 현대백화점 사내 인터넷 게시판의 ‘식도락 네트워크’에 등록시키기 위해서다. ‘식도락 네트워크’는 현대백화점과 현대홈쇼핑을 비롯한 현대백화점 그룹 소속 직원들이 경험한 맛집 정보를 다른 직원들과 공유하기 위해 만든 게시판이다. 단순히 정보만 공유하는 게 아니다. 등록된 맛집은 담당 직원이 직접 찾아가 맛을 보고, 뛰어난 곳은 백화점에 입점시킨다.



 현대백화점이 이 게시판을 개설한 것은 지난 9월. 동네 맛집을 발굴해 백화점에 입점시키면 중소 상인을 지원하면서도 백화점 매출을 늘리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란 생각에서였다.



 비전문가인 일반 직원들이 맛집 정보를 올리는 만큼 상호와 위치만 정확히 입력한 뒤 매장·메뉴 사진·메뉴 품평 등은 자유롭게 올리도록 했다. 직원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게시판에 정보를 올린 직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외식상품권 등을 선물로 줬다. 지금까지 결과는 성공적이다. 게시판이 생긴 지 석 달 만에 150여 곳의 맛집이 등록됐다.



 사실 골목 맛집 입점은 뿌리가 깊다. 현대백화점은 3년 전부터 중소 상인인 골목 맛집의 백화점 입점을 추진해왔다. 2008년 이 회사 압구정 본점에 입점한 송파김밥집은 매년 50%가 넘는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현재 10여 곳의 골목 맛집이 백화점에 매장을 내고 영업 중이다.



이 회사 상품본부 문경환 차장은 “동네 골목 상권에도 실력이 우수한 맛집이 즐비하지만 소규모로 운영하다 보니 실력을 펼칠 기회가 부족했다”면서 “백화점 입장에선 새로운 맛을 원하는 고객을 만족시키고, 상인들은 매출을 획기적으로 올릴 수 있어 윈윈”이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