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일랜드 신용등급 두 단계 강등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아일랜드의 신용등급을 끌어내렸다. 부실은행 구제에 들어가야 할 돈이 기존 예상을 넘어설 것이란 관측에서다. 구제금융을 받더라도 아일랜드 정부의 재정부담은 쉽게 줄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덧붙었다.



S&P, 장기국채 ‘AA-’→‘A’로

 2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S&P는 아일랜드 장기국채에 대한 신용등급을 기존 ‘AA-’에서 ‘A’로 두 단계 떨어뜨렸다. 단기국채의 신용등급도 ‘A-1+’에서 ‘A-1’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다. S&P는 또 아일랜드의 신용등급을 ‘부정적 관찰대상’으로 편입, 추가 강등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A’의 국가 신용등급은 투자부적격 등급(BB+이하)보다는 다섯 단계 위다.



 S&P는 이날 성명에서 “아일랜드 정부가 은행의 자본확충을 위해 빌려야 할 자금이 당초 예상됐던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면서 “구제금융 지원은 아일랜드의 대규모 부채를 해결하거나 자산 건전성에 대한 압박을 제거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22일(이하 현지시간) 또다른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도 구제금융으로 아일랜드의 재정부담이 더욱 가중될 수 있다며 향후 신용등급이 몇 단계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무디스는 아일랜드 장기국채에 ‘Aa2’의 등급을 매겨놓고 있다. 이는 S&P의 등급보다 3단계 위다.



 한편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아일랜드의 구제금융 규모를 850억 유로(약 130조원)로 추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중 350억 유로는 은행권 구제에 사용하고, 나머지 500억 유로는 정부 재정을 보조하는 데 쓸 것이란 관측이다.



 하지만 시장에선 이런 조치로도 아일랜드의 위기가 해소되기 어려울 것이란 비관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알란 와일드 베어링애셋매니지먼트 채권부문 대표는 “아일랜드에 대한 우려가 진정되지 않는다면 위기는 포르투갈과 스페인으로 확산될 수 있고, 스페인까지 구제금융을 받는 상황이 온다면 유럽 전체가 불안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