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위터 '가짜' 연평도 위성사진에 놀아난 언론













23일 오후 북한의 연평도 해안포 발사 소식은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도 급속히 퍼져나갔다. 트위터는 순식간에 연평도 피해 상황을 걱정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트위터리안들의 목소리로 뒤덮였다.



이런 상황에 한 네티즌이 연평도 해안포 공격 당시 '위성사진'이라고 주장하는 사진을 올렸다. 검은 연기가 무섭게 치솟고 있는 사진으로 RT(리트윗·퍼나르기)를 통해 전파됐다. 언론에 보도되는 일도 발생했다. 국내 방송을 비롯해 CNN 등 주요 매체도 이 사진을 사용했다.



하지만 "현재 구글어스에 등재된 연평도 사진과 다르다", "위성 사진이 이렇게 빨리 공개되지 않는다"며 진위에 논란을 제기했다. 위성사진은 얼마 뒤 가짜로 밝혀졌다. 2003년 4월 2일 이라크 침공 당시 바그다드 사진이었던 것.



결국 한 네티즌의 장난이 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퍼지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 언론까지 보도하는 촌극이 발생한 것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트위터 사용자들은 "이런 심각한 상황에 낚시질이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하지만 확인 되지 않은 정보를 확산시킨 사용자들의 책임도 있다며 자정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디지털뉴스룸 이병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