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0충남문화콘텐트페스티벌] 3D 발전방향 논의…기술 특별강연도 마련







지난해 열린 충남문화콘텐트페스티벌 전시장. [CTP제공]



아산시와 충남테크노파크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아산시 청소년교육문화센터에서 ‘2010 충남문화콘텐츠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첨단문화산업 축제의 장이 될 충남문화콘텐츠페스티벌은 디지털콘텐트 기술 공모전 우수작 전시회를 비롯, 해외 전문가 초청 기술세미나, 유명 감독들의 초청강연, 지역기업의 콘텐트 체험(3D 영상, 첨단 및 보드게임, 홀로그램 등), 3D 상영관 운영, 난타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와 콘텐트로 구성됐다.



 행사기간 동안 지역 내 각 대학들이 출품한 영상, 애니메이션, 캐릭터, 만화, 디자인, 게임 등이 전시되며, 행사가 끝난 뒤 DVD로 만들어져 관련 기업들에게 홍보할 예정이다.



 25일 개막식에서는 신씨네의 신철 대표와 아이리스의 양윤호 감독을 초청해 드라마와 영화제작을 주제로 한 ‘감독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됐다. 26일 열리는 ‘해외전문가 초청 기술세미나’에서는 미국 드림웍스 애니메이션과 디지털도메인의 실무자들이 대거 참석해 트랜스포머, 캐러비안 해적, 드래곤 길들이기 등의 시연회를 가질 계획이다.



 특히 이날 시연회에서는 3D관련 기업인 빅아이엔터테인먼트와 스테레오픽쳐스코리아 대표들이 참석해 3D입체영상에 대한 발전방향과 기술들에 대한 특별강연을 펼칠 방침이다.



 27일에는 지역시민과 지역기업이 함께하는 자체 콘텐트 시연에 이어, 이번 페스티벌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난타공연이 진행된다.



 대회 관계자는 “충남지역 관련 대학(학과)의 졸업 작품 등을 중심으로 연간 1000여 편 이상의 문화콘텐트가 창작, 개발되고 있다. 또한 관련 대학의 교수, 연구소, 혁신기관 등을 중심으로 300여 명의 전문가 그룹에서 기반기술, 콘텐트 저작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창작 아이템 및 저작기술을 발굴,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과 스타콘텐트를 창출하고자 한다. 또한 지역 예비 전문인력에게 창작 동기부여는 물론 지역 내 중소기업의 전문 인력 확보 문제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장원철 원장은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충남문화콘텐츠페스티벌은 충남의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도 계속 다양한 콘텐트 및 아이템 발굴을 통해 지역 대학생들의 취업률을 제고하는 동시에 기업들의 인력난 해소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