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자매처럼 살아가는 이주여성들









다문화가정을 찾아가 희망과 애환을 나누는 KBS1 TV ‘러브인아시아’가 새 코너 ‘다정다감’을 선보인다. 대한민국 방방곡곡 이주 여성들을 찾아가 마을 사람들과 미션을 수행한 뒤 통과한 참가자에겐 고국의 가족과 통화할 수 있는 국제전화카드를 제공한다. 개그맨 김범용과 터키 출신 이주여성 예심이 리포터로 뛴다.



 첫 방문지는 전라북도 순창 석보마을. 이곳은 전체 구성원 중 30%가 다문화 가정이다. 한국에 온 지 14년 된 힐다(필리핀)를 비롯해 결혼 후 한 번도 눈물을 보인 적이 없다는 씩씩한 여장부 장영매(중국)까지 필리핀·베트남·캄보디아·중국 출신의 이주 여성 8명이 친자매처럼 의지하며 살아간다. 단 한 번의 기회로 단체줄넘기 30회를 성공해야 전화카드가 주어지는 미션에 석보마을 주민들은 의기투합하는데…. 23일 오후 7시30분 방송분에선 이밖에 여섯 살 준현이 엄마 아이비(필리핀 출신)가 가슴으로만 품었던 아들 데이비드를 만나러 필리핀으로 가는 사연이 소개된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