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용자 알아보는 키넥트가 게임의 미래”

마크 워버튼
MS의 마크 워버튼 이사는 “가정에서 게임을 즐기는 데 방해되는 마지막 장벽이었던 컨트롤러를 없앤 키넥트야말로 홈 엔터테인먼트의 미래”라며 “온가족이 함께 게임을 즐기는 것은 물론, 앞으로는 전 세계의 친구들과 영상 통화도 즐길 수 있게 된다”고 자신했다. 블리자드의 마케팅 담당 부사장 등을 거친 그는 MS의 아시아태평양지역 엔터테인먼트기기 담당으로 일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기조 연설을 한 그를 e-메일로 인터뷰했다.

동작인식게임기 한국에 첫 공개한 MS의 마크 워버튼 이사

-닌텐도 ‘위’나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무브’도 동작인식 기능이 있지 않나?
“경쟁사들과의 가장 큰 차이는 ‘컨트롤러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손에 컨트롤러를 들고 버튼을 눌러가며 하는 것은 진정한 동작인식이 아니다. 키넥트는 온몸을 이용해 조작한다. 한마디로 ‘사용자 자체가 컨트롤러(You are the controller)’다. 음성인식도 되기 때문에 ‘플레이’ ‘스톱’ 하는 식으로 말로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따로 조작 방법을 익힐 필요가 없이 직관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이것은 매우 큰 차이다. 실제로 다른 게임업체와는 달리 MS 행사장 방문자 중에는 어린이와 함께 온 가족이나 여성들의 비중이 높다.”

-한국에서는 비디오게임이 큰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다.
“젊은 층에만 국한된 게임 시장이 온 가족으로 확대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전 세계 어디에도 10대 자녀가 방에서 혼자 게임을 하는 것을 좋아하는 부모는 없다. 거실에서 온 가족이 모여 함께 즐기는 문화가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 앞으로 교육이나 운동 관련 타이틀을 많이 내서 한국 시장을 파고들 방침이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이달 4일 발매한 이후 열흘 만에 100만 대가 팔렸다. 올해 안에 300만 대가 팔릴 것으로 기대했는데 예상치를 500만 대로 늘렸다. 직접 게임을 해보면 왜 이렇게 인기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게임기를 넘어섰다는 건 무슨 의미인가.
“키넥트로 게임만 즐길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별도의 헤드셋이나 컨트롤러 없이도 영상 채팅을 할 수 있다. 센서가 방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을 인식하기 때문에, 다 함께 대화에 참여할 수 있다. 가정 안에서뿐 아니라 회사에서도 영상회의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앞으로는 사용자가 손을 흔드는 아주 간단한 동작만 하면 골격을 분석해 자동 로그인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궁극적으로 키넥트는 사용자가 작동 방법을 습득하는 것이 아니라 기술이 사람에게 적응하는 첫 방식이 될 것이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