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깜짝 금메달 ‘4차원 인어공주’ 정다래 만나보니





“대회만 나가면 기록 안 나와 나 보고 연습용이라 했어요”







“금메달요? 그거 모셔놔야 하는 거예요?”



“다래가 좋아하는 사람은요~.”



입만 열면 어록이 추가된다. ‘얼짱 인어공주’ 정다래(19·전남수영연맹)의 인기가 폭발적이다. 그간 ‘미모의 아시안게임 출전 선수’로만 유명했던 정다래는 18일(한국시간) 평영 여자 200m에서 깜짝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실력까지 검증받았다.











 19일 오전 광저우 아오티 아쿠아틱센터에서 그를 만났다. 약간 멍한 표정이었다. 정다래에게 “금메달을 땄는데도 표정이 그다지 밝지 않다”고 했더니 “어제 도핑 테스트를 받고 밤 11시쯤 숙소에 도착해 12시쯤 잠을 잤다. 전화도, 문자도 많이 와서 잠을 설쳤다. 친구들이 ‘하도 울어서 추하다’고 했다”며 느릿느릿 말했다. 근처 팬들이 사인을 요청하자 친절하게 응하면서도 멍한 표정은 바뀌지 않았다. 옆에 앉아 있던 노민상 경영대표팀 감독은 “다래는 기본 표정이 ‘멍’이다. 희로애락이 얼굴에 크게 드러나는 스타일이 아니다. 성격도 좀 예측불허인 구석이 많다. 그래서 사람들이 ‘4차원 소녀’라고 부른다”고 귀띔했다.



 ◆춤, 노래 즐기는 엉뚱 4차원 소녀=‘금메달은 어디에 보관했느냐’고 물었더니, 정다래는 “그냥 방 어디엔가 뒀는데, 그거 모셔놔야 하는 거예요?”라고 되물었다. 운동선수들에게 금메달은 목표 달성의 상징. 대부분의 메달리스트는 메달을 딴 직후 보관함에 고이 넣어 애지중지 보관한다. 하지만 정다래는 시상식 직후 주는 금메달 보관함도 하루가 지난 뒤 받아갔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그는 엉엉 울며 “동현(복싱 대표 성동현을 지칭)이가 보고 싶다”고 했다. ‘동현이가 누구냐’고 묻자 그는 “다래가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자신의 이름을 주어로 사용하는 독특한 화법이다. 그는 “경기 끝나고 동현이랑 통화했는데, 동현이가 그냥 ‘잘했다. 울지 말라’는 얘기만 해줬다”며 “너무 큰 관심은 아무래도 부담스럽다. 우리는 중학교 때 만난 친구 사이다. 누가 보고 싶냐기에 생각나는 대로 말했는데 너무 화제가 됐다”고 했다.



 대회 전 그가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이상형도 화제다. 그는 미남과는 거리가 먼 개그맨 김경진을 이상형으로 지목했다. 정다래는 “와전이 많이 됐다. 사실 좋아하는 연예인이 거의 없다”고 했다. 옆에 있던 안종택 평영 코치가 “다래가 연예인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춤추고 노래하는 것은 즐긴다”고 하자 그간 조용히 말하던 정다래의 목소리가 커졌다. “아우, 쌤! 그런 얘기하면 또 동영상 돌잖아요!” 정다래는 “나는 TV 나오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TV나 사진 속의 나는 거울에서 보는 나와 다르다. 돼지 같은 모습들이 나온다”고 손사래를 쳤다.



 ◆노력파 정다래, 2012년에도 ‘깜짝 메달’ 따고파=정다래를 비롯한 대표선수들은 거의 1년 내내 태릉선수촌에서 집중 훈련을 했다. 새벽 훈련부터 오후 훈련까지 하루 10㎞가 넘는 거리를 헤엄치며 강훈련했다. 정다래는 훈련 때 성적이 훨씬 좋았다. 안 코치는 “다래는 시합 때 유독 본인의 수영을 못 보여줬다.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인데, 어제는 자신의 수영을 했다”고 했다. 정다래는 “대회에만 나가면 기록이 잘 안 나와서 사람들이 ‘연습용’이라고 했다”며 웃었다.



 전남 여수의 고향 집에는 어쩌다 한 번 들른다. 그는 “태릉선수촌 밥도 맛있지만, 엄마가 해주는 밥이 제일 맛있다. 대회가 끝난 뒤 가장 먹고 싶은 음식도 ‘엄마표 비빔밥’”이라며 입맛을 다셨다. 앞으로 몇 년 더 그는 태릉을 집 삼아 훈련에 매진해야 한다. 그는 “이제 런던 올림픽에서 잘해야 한다. 아직은 보완해야 할 점이 많다. 150m까지 기록은 잘 나오는데, 그 이후 기록을 높여야 한다. 체력과 지구력을 더 길러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 코치는 “평영 아시아 랭킹 1위인 스즈키 사토미가 세계 랭킹 3위다. 다래가 어제 사토미를 이겼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다래가 메달을 못 딸 이유도 없다”고 거들었다.



광저우=글 : 온누리 기자, 사진 : 김성룡 기자



정다래 선수는 …



생년월일 1991년 12월 2일



체격 1m70㎝, 56㎏



소속 전남수영연맹



가족관계 부모, 2녀 중 차녀



수영 입문 여수 구봉초교 5학년



취미 포켓볼



친한 동료 장미란(역도), 여호수아(육상)



주요 경력



2007년 전국체전 여고부 평영 100m·200m 우승



2008년 베이징 올림픽 평영 200m 준결승 진출



2009년 로마세계선수권 평영 200m 준결승 진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평영 200m 우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