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윌리엄 결혼 1조1200억원 경제효과”





AFP, 시장조사업체 인용 보도
관광 늘고 소비심리 끌어올려
일부선 과도한 비용 경계도



17일 영국 도자기 마을 스토크온트렌트에 윌리엄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약혼을 기념하는 ‘러빙머그컵’이 등장했다. [AP=연합뉴스]



내년 상반기로 예정된 영국 윌리엄 왕자와 약혼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이 영국 경제에 총 6억2000만 파운드(약 1조1200억원)의 경기부양 효과를 낼 것이라고 AFP통신이 영국 시장 조사업체 ‘버딕트’를 인용, 보도했다. 버딕트는 “이들의 약혼은 이미 1800만 파운드의 경제가치를 가지며 이후 각종 결혼 관련 상품 매출로 2600만 파운드, 샴페인·와인 등의 식료품 소비로 3억6000만 파운드의 경제효과가 날 것”으로 예측했다. 결혼식을 보러 오는 관광객 등으로 관광산업도 2억1600만 파운드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가장 큰 경제효과는 “결혼이 소비자에게 줄 긍정적 기운”이라고 이 업체는 설명했다.



 하지만 영국 정부가 재정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이번 결혼은 왕실에 부담을 주고 있다. 세금으로 치러질 결혼에 과도한 비용이 쓰이는 것 아니냐는 국민 시선을 의식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승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