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향토서점 살릴 방안 찾자” … 부산시·시민단체 나섰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등 140개 단체로 구성된 ‘부산서점살리기시민연대’ 소속 회원들이 9일 부산시청 앞에서 향토 서점을 살리기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달 부산의 대표적 향토서점인 동보서적과 문우당이 문을 닫았다. 문우당 서점은 1955년 부산 범내골에서 17㎡(약 5평) 매장의 작은 서점에서 시작한, 55년 역사를 가진 서점이었다. 30여 년 전 남포동으로 이전하면서 영광도서·동보서적과 함께 부산의 대표적 향토서점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최근 2~3년 동안 한 달 적자가 수천만원에 이르고 최근에 영풍문고 광복점이 개점하면서 어려움을 겪어왔다. 80년 12월 부산 서면에서 개업해 시민의 사랑을 받아오다 경영난을 끝내 이기지 못했다.



 올 들어 부산에서는 17개의 서점이 폐업했다. 97년 580곳이던 서점이 230여 곳으로 줄었다. 인터넷서점의 시장 잠식과 서울 대형서점의 지방 진출 등이 원인이다. 부산의 3대 향토서점 가운데 42년 역사의 영광도서만이 서면에서 유일하게 영업 중이다. 영광도서 측은 “살아 남아 달라고 격려해주는 고객이 많지만 어려움이 크다”고 밝혔다.



  부산시와 시민단체가 향토서점 살리기에 나섰다. 부산시는 내년 초 시청에 향토서점을 열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부산시가 공간을 내놓고 부산시서점조합이 운영을 맡는 형식이다. 또 서점조합이 지역서점을 살리기 위한 중·장기 계획을 마련하면 재정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16개 구·군별 거점 서점을 지정해 저자와 독자의 만남 등 문화행사를 열 때 행사비도 일부 부담할 예정이다. 대학도서관과 공공도서관 등이 지역서점에서 책을 구매할 수 있도록 주선하기로 했다. 부산구치소가 최근 지역 서점에서 500만원어치의 책을 구입하는 등 공공기관들의 향토서점 살리기 운동도 확산되고 있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부산시민단체협의회·부산여성단체협의회·부산을 가꾸는 모임 등은 최근 ‘향토서점 살리기 시민연합’(이하 시민연합)을 발족했다.



  시민연합은 ▶향토서점 책사기 범시민 운동 ▶기업과 서점 결연운동 ▶도서정가제 입법 촉구 ▶향토서점 살리기 시민토론회 ▶공공기관과 각종 단체의 지원 촉구 등의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박인호 시민연합 공동대표는 “동네 서점이 사라지는 것은 문화사랑방이 없어지는 것이고 지역경제가 위축되는 것이다. 향토서점을 살리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을 통해 지역서점에 불리하게 돼 있는 도서정가제와 관련된 법률을 개정하는 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김상진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