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 불어 좋은 날, 자전거 있어 더 좋은 날







서울시민에게 ‘미사리 가는 길’은 휴식 같은 길이다. 자전거를 타고 가면 더 낭만적이다. 미사리 조정경기장 근방,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덕풍교 아래 자전거 도로를 달리는 라이더들. 해가 막 떠오른 이른 시간이지만,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줄을 잇는다.



수도권 자전거도로 노선도를 그려 보자는 기획은 MTB 선수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면서 시작됐다. 이미란(39)·정형래(36)·신봉철(30)은 10년 가까이 MTB 국가대표를 지낸 베테랑이자 일반인을 상대로 라이딩스쿨을 운영하는 자전거 전도사다. 하지만 3명 모두 “아직 한강 자전거도로를 다 가 보지 못했다”고 했다. 되레 “좋은 코스를 추천해 달라”는 답이 돌아왔다. 일주일에 사나흘은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는 소위 ‘자출족’, 주말마다 라이딩을 즐기지만 “가 본 데보다는 안 가 본 데가 훨씬 많다”는 것이다.



 서울시 자전거도로는 전용도로와 겸용도로를 합쳐 764㎞(2009년 12월 말 기준)에 달한다. 오롯이 자전거만 달릴 수 있는 전용도로도 168㎞다. 지도를 경기도까지 펼치면 자전거 길은 1000㎞가 훌쩍 넘는다. 자전거도로는 계속 늘고 있으니 전문가라도 모르는 길이 많은 것은 당연하다.











서울의 자전거 길은 한강을 따라 흐른다. 마치 백두대간 산줄기가 강을 따라 흐르는 것처럼. 한강을 따라 특별히 조성된 자전거 전용도로는 고속도로에 가깝다. 자동차·오토바이는 물론 보행자도 진입할 수 없다. 덕분에 한강 주변 전용도로는 앞만 보고 쌩쌩 달릴 수 있는 자전거 라이더의 천국이 됐다. 고속도로이기 때문에 엄연히 속도 제한도 있다. 전용도로에서는 시속 20㎞ 이하로 달려야 한다. 보행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서울시 자전거문화팀의 김남표(52) 팀장은 “이제는 자전거 탄 사람이 보행자를 배려해야 할 때”라고 말한다. 자동차 겸용도로에서 자전거는 약자에 속하지만 산책로와 맞붙은 전용도로에서 자전거는 강자이기 때문이다. 자전거도로가 잘돼 있는 유럽의 경우도 대부분 도로상에 자동차와 자전거가 공존한다. 서울처럼 자전거 전용도로가 많은 곳은 외국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다. 자전거 탄 사람 만세다.



 도로와 도로가 교차하는 곳에는 ‘인터체인지’도 생겨났다. 한강과 중랑천이 만나는 웅비교 삼거리, 한강과 안양천이 만나는 양화교 삼거리, 양재천과 탄천이 만나는 탄천교 삼거리 등이 이에 해당한다. 주말이면 라이더들로 북적인다. 그리고 휴게소 간판은 달지 않았지만 펑크 등 간단한 수리를 해 주는 간이 점포와 매점들이 어김없이 자리 잡고 있다.



 서울시는 매년 자전거 교통지도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2010년판은 다음 달 초에 배포될 예정이다. 이 지도를 서울시로부터 미리 받았다. 그리고 MTB 전문가 3명과 함께 4개의 코스를 만들어 함께 달렸다. 이제 라이더라면 자기만의 자전거 노선을 만들 수 있을 만큼 자전거 길은 길게 펼쳐져 있다.



글=김영주 기자

사진=권혁재 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