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치산, 중국 차기 총리 유력”





복수의 베이징 소식통 전해





2012년 이후를 이끌 중국의 차기 권력 구도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서열 1, 2, 3위인 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국회의장에 해당), 국무원 총리 등 권력의 3각축에 대한 배치가 최근 바뀌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그간에는 시진핑(習近平·57) 국가 부주석이 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직을, 리커창(李克强·55) 국무원 상무부총리가 총리를 맡을 것으로 전해져 왔다. 그러나 최근 왕치산(王岐山·62·사진) 국무원 부총리가 총리를 맡고 대신 리 부총리는 전인대 상무위원장을 차지하는 구도가 유력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베이징(北京) 소식통들은 16일 “장쩌민(江澤民 ) 전 국가주석이 후배들인 정치국 9인 상무위원회에 좋은 인재를 추천하고 이를 토대로 상무위원들이 의견을 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