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기 대응 중요한 급성심근경색 … 대학병원마다 의료 질 천차만별





심평원, 44곳 1~5등급 나눠





심근경색이 오면 대부분 가까운 대학병원을 찾지만 이들 병원 간 진료의 질이 크게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44개 대학병원의 급성심근경색 진료의 질 평가 결과(2009년)를 16일 공개했다. 심평원은 심근경색환자의 사망률, 입원건수, 1시간 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두 시간 내 스텐트(혈관 지지 그물망) 시술률 등 일곱 가지 지표를 따져 5개 등급으로 분류했다.



 경북대·삼성서울·원광대·길·이대목동 등 9곳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 중 사망률이 낮은 병원은 길·삼성서울·원광대병원이다. 연세대세브란스병원은 2등급, 서울대병원은 3등급, 서울아산병원은 4등급을 받았다. 반면 강북삼성·고대구로·고신대복음·순천향대·순천향대천안·을지대·인하대·중앙대·인제대백병원 등 9곳은 가장 낮은 5등급이었다. 사망률이 가장 높은 데는 고신대복음병원이다. 고대구로·순천향대·을지대병원은 2008년에도 5등급이었다.



 심평원은 1등급을 받았거나 전년보다 등급이 많은 오른 26개 병원에 4억원의 장려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신성식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