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부모가 시험 전·후 할 것 말 것





시험 날 우황청심환은 역효과
아침밥은 평소의 80%만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후 업체들이 수험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입시설명회를 실시한다. [중앙포토]



수능 날 꿀물과 초콜릿 챙겨주세요



시험 당일 불안하고 초조한 마음은 집중력과 기억력을 떨어뜨리고 신체리듬을 떨어뜨린다. 경희대 한방신의학병원 정성용(신경정신과) 교수는 “불안감을 막기 위해 자녀에게 우황청심환을 주는 것은 좋지 않다”며 “우황청심환에는 열을 떨어뜨리는 성분이 있어 기력이 없는 자녀가 먹으면 오히려 시험 볼 기운조차 없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모교육 전문가 송지희씨는 “부담이 되거나 감정을 상하게 할 수 있는 말은 삼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시험 잘 봐. 파이팅’이나 ‘난 널 믿어’ ‘끝까지 최선을 다해’ 등은 불안을 부추길 수 있다. ‘애썼다’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방법이 있다’ 정도로 말을 아낀다. “옷은 따뜻하게 입었니?”라고 말하면 부모의 따뜻한 마음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말을 건네는 것 자체가 어려우면 가벼운 스킨십도 좋다. 전날 밤이나 당일 자녀의 어깨나 등을 한번 두드려주는 것만으로 자녀에게는 큰 위안이 될 수 있다.



시험 당일 아침 식사는 평소의 정량보다 80% 정도만 먹게 한다. 식사 후 혈액이 두뇌에서 위장으로 몰리면 긴장이 풀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위가 어느 정도 비어 있어야 기억력과 집중력이 좋아지고, 두뇌활동이 민첩해진다. 입맛이 없으면 계란으로 싼 두부 몇 개만 먹어도 뇌의 에너지원이 된다. 시험 중 쉬는 시간에 먹을 수 있도록 초콜릿과 꿀물을 챙겨주는 것도 좋다. 오후가 되면 두뇌 활력이 현저히 떨어지는데, 꿀물이나 초콜릿에 포함된 포도당과 과당은 위로 빨리 흡수돼 에너지원이 될 수 있어서다.



수능 끝나고 규칙적인 생활하도록 도와주세요



시험이 끝난 후에는 결과를 꼬치꼬치 묻기보다 “정말 애썼다. 힘들었지?” 정도만 묻는다. 결과가 좋지 않다면 ‘너무 속상해 하지 마라’는 식상한 위로보다 어떤 점이 아쉽고, 자책하고 있다면 그것이 뭔지 충분히 들어주는 것이 좋다.



시험이 끝나면 바로 행복이 시작될 것 같지만 오히려 잠이 안 오고 우울하다는 학생들이 적지 않다. 정 교수는 “조금 우울한 정도라면 여행이나 운동 등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수면과 식습관을 규칙적으로 하도록 각별히 주의한다. 우울감에 빠지면 과격해지고 폭력적으로 변하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이 교수는 “실패했다면 수능 결과는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을 인식시키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과에 대해 자녀에게 실망했더라도 계속 격려해야 한다. 결과가 좋은 학생도 허탈감으로 인해 우울증이 생길 수 있다. 생활습관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부모가 돕는다.















시험 결과가 나오면 부모는 적극적인 멘토 혹은 지원자가 돼 자녀가 ‘인생은 길고, 입시는 하나의 관문일 뿐’이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 이때 진로와 진학에 대한 구분이 필요하다. 송씨는 “진로에 대해 충분한 대화를 나눈 후 그에 맞춰 진학 계획을 세울 수 있게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다시 도전을 하든, 다른 길을 택하든 기회가 얼마든지 있고, 그것을 부모가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의사를 밝혀야 한다.















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