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시장서 1등 하려면 협력사와 파트너십이 중요”





구자홍 LS그룹 회장, 중국 사업 챙기기 나서



구자홍 LS 그룹 회장(왼쪽)이 지난해 인수한 중국 전선회사 LS홍치전선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사업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LS그룹 제공]



구자홍 LS그룹 회장이 중국 사업 챙기기에 나섰다.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15일 중국 후베이성(湖北省)에 위치한 LS홍치전선을 방문해 현지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해 8월 LS전선이 인수한 LS홍치전선은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전선회사 중 하나다.



 구 회장은 중국 내륙 깊숙한 곳에 자리 잡은 LS홍치전선이 전선 제조업계의 강자가 많은 중국에서 1등을 하라는 의미를 담아 그룹 중점과제 실행팀에 ‘LS강호(江湖)’라는 팀명도 지어줬다. 구 회장은 실행팀원들에게 “중국시장에서는 우리만 잘한다고 성공하는 것이 아니다. 고객·협력회사·지역사회와의 파트너십이 중요하고 시장에 대한 이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LS는 지난해 LS홍치전선 인수 후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대대적으로 공장 리노베이션을 하고, 연구개발(R&D)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LS홍치전선은 올해 매출이 지난해의 두 배인 9400만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LS는 세계 전력케이블 시장의 24%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내년부터 적극 공략해 2015년까지 LS홍치전선을 최고의 종합전선회사로 키울 계획이다. LS는 올해 중국 진출 19개 법인의 총 매출이 지난해보다 53% 증가한 7억20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