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대 2012학년 입시 … 수시 미등록 생기면 예비합격자로 충원









현재 고 2년생이 치르게 될 2012학년도 전문대 입시에서는 모집정원의 77.5%를 수시모집으로 뽑는다. 또 수시 미등록인원을 예비합격자로 충원하는 제도도 생긴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16일 이 같은 내용의 ‘2012학년도 전문대학 입학전형계획 주요사항’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45개 전문대학의 2012학년도 모집인원은 27만 7085명으로 2011학년도보다 5188명(1.8%) 줄었다. 박승태 전문대교협 사무총장은 “2016년 이후 학령인구의 급속한 감소에 대비해 미리 정원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수시모집 비율은 77.5%(21만4822명)로 전년도(75.1%)보다 2.4%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2012학년도부터는 수시에도 미등록인원 충원기간(5일)이 신설될 예정이어서 수시모집의 실질 선발인원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2011학년도까지는 수시모집에서 여러 대학에 합격한 수험생들 때문에 미등록인원이 생겨도 수시 예비합격자로 충원하지 않고 정시모집으로 이월해야 했다. 그러나 2012학년도부터는 수시 미등록인원이 생기면 정시모집처럼 예비합격자 순번에 따라 충원이 가능하다.



 입학사정관 전형은 2011학년도보다 7개교 늘어난 20개교(1505명)에서 실시된다. 대학별·학과별 특성에 따라 입학사정관이 지원자의 능력을 충분히 평가할 수 있도록 수시모집보다 한 달 이른 8월 1일 원서접수를 시작한다. 전문대학협의회는 홈페이지(ipsi.kcce.or.kr)에 입학정보센터를 설치해 전년도 입시 결과와 학교별 입학정보 등을 제공하고 입시상담을 제공할 방침이다.



박수련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