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웅산 수치, 7년 만에 풀려났다

미얀마 민주화운동의 상징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웅산 수치(65·사진) 여사가 13일 7년 만에 석방됐다.

미얀마, 가택 연금 바리케이드 철거 … 수치 “협력해야 목표 달성”

로이터·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 군정 관계자들은 이날 수치 여사의 자택 주변에 설치된 바리케이드를 철거한 뒤 수치 여사에게 석방 사실을 통보했다. 수치 여사를 지지하는 수천 명은 옛 수도인 양곤 시내에 있는 그의 자택 밖에서 환호성을 지르며 석방을 축하했다.

수치 여사는 집 앞에 모여든 군중 앞에 나타나 “침묵해야 할 때가 있고 말해야 할 때가 있다. 사람들은 일치 협력해 일해야 한다. 그럴 때만이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치 여사는 이어 자신이 이끄는 야당 민주주의민족동맹(NLD)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집안으로 들어갔다. NLD 당사에도 수백 명이 모여 가택연금 해제를 축하했다.

1989년 첫 가택연금 조치를 당한 수치 여사는 95년 풀려난 뒤 비폭력 민주화운동을 이어갔고 그에 위협을 느낀 미얀마 군정은 2000년 다시 가택연금시켰다. 수치 여사는 2002년 가택연금이 해제됐으나 2003년 또 다시 가택연금 조치를 당한 뒤 매년 연금조치가 연장되는 등 최근 21년 동안 15년간을 구금상태에서 지냈다.

수치 여사는 45년 미얀마 독립영웅인 아웅산 장군의 딸로 태어나 인도와 영국·미국 등에서 교육을 받은 뒤 88년 모친이 위독하다는 말을 듣고 귀국했으며, 군정이 시위대에 무차별 발포하는 것을 목격하고 민주화운동에 뛰어들었다.

수치 여사의 NLD는 90년 총선에서 압승을 거뒀으나 탄슈웨가 이끄는 군사정권은 정권 이양을 거부했다. 수치 여사와 NLD는 이달 7일 20년 만에 실시된 총선을 ‘군부 정권을 정당화하는 불공정 선거’라며 선거 참여 자체를 거부했다. 이번 총선에서는 군정의 후원을 받은 통합단결발전당(USDP)이 전체 의석의 75%가량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종합]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