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탁주, 일본 막걸리 시장 진출





롯데주류가 유통 맡아



롯데주류 김영규 대표(왼쪽)와 서울탁주의 이동수 회장이 11일 서울 역삼동 롯데주류 본사에서 일본에서 판매될 ‘서울 막걸리’ 수출 협약식을 했다. [연합뉴스]



국내 최대 막걸리업체인 서울탁주가 롯데주류와 손잡고 막걸리 일본 수출에 나섰다. 롯데주류는 서울탁주의 ‘서울 막걸리’를 15일부터 일본 파트너인 산토리사를 통해 판매한다. 서울 막걸리는 알코올도수 6도, 용량 1000mL짜리 살균 탄산 막걸리로 약 8개월간 유통 보관이 가능하다. 일본 수출을 위해 특별히 개발됐다.



 롯데주류는 우선 일본 수도권 지역과 대형 음식체인점 약 250개 점포 등에 공급하고, 내년부터는 일본 전역으로 판매를 확대하기로 했다.



앞으로 캔·소용량 제품 등으로 패키지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롯데주류 김영규 대표는 “서울탁주의 전통·기술력에 롯데주류의 유통력이 결합하면 내년 일본에서 500만 병 이상의 막걸리를 팔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