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정부 아이패드에 '세금폭탄' 17만원 부과

중국정부가 수입 아이패드(iPad)에 높은 세금을 부과해 소비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베이징의 신징바오(新京?)의 보도를 인용, 온바오닷컴이 1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현재 중국 아이패드 판매가 5000위안(84만원)중 세금이 1000위안(17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높은 과세는 중국정부가 아이패드를 컴퓨터가 아닌 컴퓨터 주요 부품으로 판단해 과세를 적용했기 때문이다. 수입 컴퓨터에 대한 최대 과세율은 17%이지만 컴퓨터 주요 부품의 경우 20%까지 적용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아이패드 구입 희망자들은 "16GB 기준으로 원가가 590달러(약 4000위안)인데 과세로만 몇백위안도 아니고 1000위안을 부과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멀쩡한 휴대용 컴퓨터를 컴퓨터 부품 취급한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논리"라고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이와관련 중국 상무부(商?部) 관계자는 "수많은 소비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는만큼 과세를 낮추는 것을 고려해보겠지만 규정에 따른 과세 적용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와 애플간의 힘겨루기에 소비자만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정부측이 애플측에 괘씸죄를 적용해 과세를 부여하는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룸=백재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