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총리에게 '오스트리아' 옷을 입히다니

세계가 지켜보고 있는 G20을 치르는 가운데 서울시가 호주 총리의 옷을 잘못 입히는 실수를 했다. 헤럴드 선 등 호주 언론들은 11일 "G20 서울 정상회의를 기념하기 위해 청계천에 설치한 각국 정상들의 인형 중 호주의 줄리아 길라드 총리의 의상은 호주가 아닌 오스트리아의 것"이라고 보도했다.













호주 언론들은 길라드 총리 인형이 입은 흰색 소매의 붉은색 드레스, 분홍색 앞치마는 호주 전통의상이라기 보다는 명백히 오스트리아의 민속의상(tracht)이라고 지적했다.

언론들은 호주의 영어이름인 ‘오스트레일리아’와 유럽의 오스트리아를 혼동하며 생긴 착오로 보인다는 해석도 했지만, 일부에서는 “졸지에 길라드가 오스트리아(?) 총리가 되버렸다”고 비꼬았다.



한편 서울시 관계자는 "오스트리아와 호주를 혼동한 것은 아니다. 호주의 역사가 짧아 전통의상을 찾기가 어려웠다. 나뭇잎으로 만든 옷이 전통의상으로 알고 있는데 총리에게 그 옷을 입힐 수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룸=김정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