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G20 끝난 내주부터 의원 소환”

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의 입법 로비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북부지검은 이번 주 안에 조사 대상 의원실의 회계책임자 등을 모두 불러 조사한 뒤 G20 정상회의가 끝난 다음 주부터 관련 국회의원들을 소환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회계책임자 등이 소환에 불응할 경우 법원으로부터 구인장을 발부받아 강제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청목회 간부 “의원실도 청목회 후원금 알고 받아 … 로비와는 무관”
여야는 국회서 검찰 비판

검찰은 청목회 간부들과 실무자들에 대한 조사에서 “청목회의 후원금이라는 사실을 의원실이 알고는 있었지만 로비와는 무관하다”는 진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자유선진당 이명수 의원실의 회계책임자 이모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 의원실은 청목회로부터 1000여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청목회로부터 후원금을 받게 된 경위 등을 물었다. 이 의원 측은 “지역구 후원회에서 후원금을 관리했는데 차명으로 입금되는 경우도 있어 청목회의 후원금인지를 알 수 없었다. 지난해 개인 후원자 1300여 명 중에서 청목회 회원을 가려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의를 통해 검찰을 거듭 비난했다.



 수사 대상자인 민주당 최규식 의원은 “청원경찰법을 개정하기 전 청원경찰의 1호봉 봉급액은 89만5200원이고 29년 근무해도 198만원밖에 되지 않는다”며 “힘없는 사람을 도운 게 죄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같은 당 김부겸 의원도 “청원경찰들은 자신들의 처지를 이해시키기 위해 국회의원들을 만나고 다녔던 것”이라며 “사회적 약자들이 스스로를 조직하고 대변자를 찾아가 목소리를 내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원리”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김정권 의원은 “압수수색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을 때 하는 것인데, 소액후원도 금융자료가 다 나와 있는 국회의원이 무슨 수로 증거인멸을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귀남 법무장관은 “압수된 자료를 이용해 별건수사를 하지 않겠느냐”는 민주당 이춘석 의원의 질의에 “여러 가지로 이목이 집중된 사건이기 때문에 가급적 별건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선승혜·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