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검찰, 담철곤 오리온 회장 헐값 지분취득 의혹 수사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는 10일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이 헐값으로 계열사 지분을 취득해 시세차익을 거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담 회장은 2000년 6월 그룹 계열사였던 온미디어에서 발행한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사들인 뒤 2005년 주당 2만5000원에 신주인수권을 행사했다. 온미디어는 2006년 상장돼 공모가가 5만2000원으로 결정됐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신주인수권 행사가격을 고의로 낮게 책정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담 회장은 올해 6월 CJ그룹에 온미디어를 매각하면서 80억원대의 시세차익을 거뒀다. 검찰은 최근 국세청의 수사의뢰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