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성희롱 건배사 경만호 사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빗댄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경만호 대한적십자사 부총재가 사의를 표명했다고 한적이 10일 밝혔다.

지난 3~5일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남측 단장을 맡은 경 부총재는 2일 강원도 속초에서 만찬을 하던 중 공동취재단 소속 여기자들 앞에서 건배사로 ‘오바마’(오빠, 바라만 보지 말고, 마음대로 해)를 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대한의사협회장을 겸하고 있는 경 부총재는 “상봉단장과 한적 부총재로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과 이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수용해 부총재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 부총재는 지난해 1월 2년 임기의 부총재로 선출됐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