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속노조, 오늘 총파업 “예정대로 4시간 강행”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막일인 11일 오후 4시간 동안 총파업을 강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금속노조는 9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에서 이 같은 방침을 확정했다. 금속노조는 구미지부장의 분신 사건을 일으킨 계기로 경찰을 규탄하고 KEC노조의 파업을 지원하기 위한 총파업을 하기로 1일 결정했었다. 금속노조는 파업에 참여하는 수도권과 충청권 조합원을 서울로 불러 오후 2시쯤 서울역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G20 규탄 국제민중공동행동의 날’ 집회에 참여시킬 계획이다. 나머지 지역의 파업 조합원은 지역별 노동관서와 경찰서 앞에서 집회를 열도록 지시했다. KEC의 노사분규가 총파업 이전에 타결되면 파업은 철회된다. 그러나 현대자동차 지부 등 대형 사업장은 이번 파업에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