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2003년 북한 공습 가능성 중국 장쩌민 주석에게 경고했다”





부시, 회고록서 밝혀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시절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지 못할 경우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습을 감행할 수 있다고 중국에 경고했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시판에 들어간 자서전 『결정의 순간들(Decision Points·사진)』에서 “2003년 2월 나는 장쩌민(江澤民) 중국 주석에게 ‘우리가 이(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지 못할 경우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습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비밀리에 고농축 우라늄을 통한 핵 개발에 나서고 있다는 정보가 입수된 뒤인 2002년 10월, 장 주석을 자신의 텍사스 크로퍼드 목장으로 초청해 북한 문제를 제기하며 “이것은 미국뿐만 아니라 중국에 대한 위협”이라며 공동 대응을 요청했지만 장 주석이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 행사는 매우 복잡한 문제”라면서 사실상 거부했다고 전했다.



 부시는 또 자서전에서 2001년 3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의 방미를 앞두고 자신의 취임 후 첫 번째 국가안보회의 의제로 북한 문제를 올렸던 사실도 소개했다. 그는 당시 자신의 국가안보팀에 “김정일을 다루는 건 나에게 애들을 키우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고 말했다며, 자신의 두 딸이 부모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음식을 바닥에 던져 부인인 로라 여사와 자신이 뛰어가 이를 다시 주워 담았던 사실을 거론했다고 전했다. 부시는 “딸들은 다음에도 관심을 끌기 원할 때 음식을 다시 던졌다”며 “미국은 줄곧 그(김정일)의 음식을 주워 담고 있다”고 국가안보팀에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2006년 7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사실을 거론하면서 “김정일이 바닥에 다시 음식을 던졌다”고 표현한 뒤 “김정일은 세계가 이란에 집중된 것을 보고 관심을 모으기 위해 그 일을 한 것이라는 게 나의 이론”이라고 말했다.



 부시는 자신의 취임 후 대북 정책 방향과 관련, “전 정권들은 북한의 독재자 김정일에게 핵 포기 선언의 대가로 양보를 제안했지만, 이런 정책은 효과가 없었다”며 “나는 이를 변경시킬 것이라고 국가안보팀에 말했고, 그 이후부터 미국이 양보를 하기 전에 북한은 행동을 변화시켜야만 했다”고 전했다.



 그는 재임 시절 읽은 책 중 가장 영향력을 준 책 가운데 하나가 탈북자 출신인 강철환씨가 쓴 『평양의 수족관』이었다며 “ 수많은 인명을 죽인 독재자 김정일에 대한 나의 깊은 혐오감을 불러일으켰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부시는 대북 정책과 관련, “단기적으로는 6자회담이 김정일에 대한 레버리지(지렛대)를 유지하고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제거할 수 있는 최선의 기회를 보여 주지만, 장기적으로는 유의미한 변화를 위한 유일한 길은 북한 주민들이 자유롭게 되는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