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신고, 내신 우수 학생만 지원 가능

평준화 지역 일반계 고교라도 종전처럼 판박이가 아니다. 고교별로 필수 이수단위가 다르고, 학생이 선택할 수 있는 유형도 6가지로 다양화됐다. 어떤 유형의 학교에 진학하느냐에 따라 3년 뒤 대입 방향이 달라진다. 학부모는 물론 교사도 헷갈릴 정도다.



 울산시교육청이 확 달라진 2011학년도 고교입시 안을 들고 9일부터 12일까지 학부모설명회에 나섰다.



 울산지역의 경우 현재 지원 가능한 고교 36곳은 자립형사립고·자립형공립고·과학중점학교·일반계 등 4가지다. 울산외고·과학고 등의 특목고와 특성화고(전문계)는 이미 원서 접수가 끝나고 최종 합격자 발표를 앞두고 있거나 이미 발표했다.















 자립형사립고인 성신고의 경우 수업료 등 학비가 3배쯤 더 비싸다. 또 중학교 내신성적이 상위 30%이내인 학생만 지원할 수 있다. 나머지 3가지 유형의 학교는 12월15일 실시하는 학력고사에만 합격하면 된다.



 원서접수는 성신고의 경우 8~12일, 나머지는 22~26일이다. 접수 마감일까지 특목고 등 다른 학교에 합격한 학생은 원서제출이 불가능하다. 2중 지원이 금지돼 있기 때문이다. 22일 이전까지 성신고는 물론 특목고·성신고·특성화고 등 전기모집 고교 모두 최종합격자 발표를 마치도록 되어 있다.



 자립형공립고인 문현고와 과학중점학교인 방어진·강남·중앙고(40%는 일반계)를 가려면 원서 1장에 일괄해서 쓰면 된다. 원서에는 문현고를 갈 것인지 여부를 표시하는 곳, 울산시 전역을 대상으로 희망학교를 1,2지망으로 나눠 적어내는 1단계, 자신의 거주지역내에서 1,2지망을 고르는 2단계 등 3단계에 걸쳐 선택하면 된다.



 문현고는 전원 문현고 선택 학생만으로 추첨 선발한다. 그 다음으로 일반계 31개 학교는 1단계 지망자 가운데 30%, 2단계 지망자 가운데 30%를 추첨 선발한다. 나머지 40%는 거주지에서 가까운 학교에 지망여부와 상관없이 배정한다. 과학중점학교의 경우 1단계 지망자 가운데 1지망,2지망 순으로 정원을 채운 뒤 부족하면 2단계 지망자들로 채운다.



 ◆교과 과정=학교 선택에 신중해야 하는 이유는 내년 고1부터 적용되는 ‘2009 개정 교육과정’ 때문이다. 반드시 이수해야 할 필수과목과 시간 수가 학교 유형별로 달라서, 교장의 재량에 따라 국영수 등 주요 과목에 할애할 수 있는 여지에서 큰 차이가 난다.



 일반고의 경우 필수 이수단위가 116단위로 가장 많아서 탄력적으로 교과운영을 할 여지가 좁다. 자율형공립고는 필수 이수단위가 72단위이고 자율형사립고는 58단위에 불과하다. 과학중점학교는 수학과 과학을 45%이상 편성해 일반고와 과학고 중간 형태로 운영된다.



이기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