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쉬·도이체방크·노무라증권 … 세계 거물 CEO들 속속 입국

서울 G20 비즈니스 서밋에 초대된 글로벌 기업의 회장과 최고경영자(CEO)들이 10일 행사 개막을 앞두고 속속 입국하면서 회의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G20 비즈니스 서밋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7일 오만의 샨파리 그룹 아딜 사이드 아흐메드 알-샨파리 부회장 겸 대표가 참석자 가운데 가장 먼저 한국을 찾았다. 샨파리 그룹은 오만에서 에너지·호텔·정보기술(IT)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하는 기업으로, 알-샨파리 부회장은 한국-오만 민간경제협력위원회에서 오만 측 위원장을 맡고 있다.



 8일엔 페트로베트남의 딩라탕 회장, 노무라증권의 와타나베 겐이치 회장 등 8명이 입국했다. 이어 9일엔 이탈리아 최대 에너지회사 에니의 로베르토 모데스토 폴리 회장, 독일 보쉬의 프란츠 페렌바흐 회장, 도이체 방크의 요제프 아커만 회장 등 29명이 서울을 찾았다. 본 행사가 시작되는 10일엔 나머지 65명 정도가 입국하고 11일 새벽에 1∼2명이 추가로 도착할 예정이다.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하는 한국 CEO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등 15명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