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티밤’ 만드는 방사성물질 공항 무사 통과

핵 테러용 폭발물의 일종인 ‘더티밤(dirty-bomb)’의 원료가 되는 방사성 물질이 국내에 밀반입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 물질은 공항 검색대를 무사 통과해 베트남인들의 사기도박에 사용됐다. 경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5일 위험물질로 분류돼 소지가 금지된 방사성 물질을 밀반입해 사기도박에 이용한 혐의(원자력법 위반 등)로 베트남인 응우옌(33)을 구속하고,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달 말 경기도 시흥 일대에서 농가를 빌려 베트남식 도박인 ‘속디아’ 도박장을 차린 뒤 방사성 물질을 이용해 사기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G20 며칠 앞두고 … 손가방에 반입
경찰 오늘부터 8일간 갑호비상령

 이들은 마분지로 만든 게임용 칩 안에 지름 3㎜, 두께 0.2㎜ 크기의 방사성 물질을 삽입해 사제 방사선 검측기로 나타나는 반응의 차이를 이용해 사기도박을 벌였다. 속디아는 앞면과 뒷면의 색이 다른 동전만 한 종이 칩 4개를 그릇으로 덮어 윗면 같은 색의 홀짝을 맞히는 게임이다. 경찰은 방사성 물질이 삽입된 칩 12개를 압수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의 1차 분석 결과 이번에 적발된 물질은 방사선 중 하나인 베타선을 방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선비상보안대책팀 김홍섭 박사는 “최종 분석 결과가 나와야겠지만 방사성 동위원소 규제대상에 포함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베타선은 장기간 많은 양에 노출되면 구토, 화상 등을 유발한다.



 베타선 방출 물질은 투과성이 강한 감마선 배출물질과 함께 더티밤의 주 재료로 쓰인다. 감마, 베타선 방출 물질은 에너지 강도와 수량에 따라 위험물질로 분류해 소지를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베타선은 투과성이 약해 공항 검색에서 적발하기가 쉽지 않다. 응우옌은 경찰 조사에서 “방사성 물질을 손가방에 담아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여온다”고 진술했다. 국내에 밀반입된 방사성 물질의 규모에 대해서는 경찰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경기청 국제범죄수사대 손정일 경정은 “적발된 양이면 두꺼운 책에 넣어도 공항 검색대에서 방사선을 거의 감지하지 못한다”며 “베트남인들을 상대로 한 사기 도박꾼들 사이에서 방사성 물질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유통경로와 판매·밀반입책, 반입량 등을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에 적발한 양은 인체에 해를 끼칠 정도의 양은 아니라는 게 경찰과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원자력안전기술원 권정완 연구원은 “적발한 양은 원자력법으로 규제하는 양의 100분의 1 정도”라며 “더티밤을 만들려면 압수한 것의 수십만 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동안 회의장 주변에는 더티밤 테러에 대비한 국가경호 방사능 게이트가 설치될 예정이다. 방사능 게이트는 원자력안전기술원이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것으로 X선 촬영 때 나오는 방사선의 양까지도 검출해낸다.



◆비상체제 돌입한 경찰=경찰이 서울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개막 닷새 전인 6일 최고 수준의 비상체제에 들어간다. 경찰 비상령 중 가장 높은 ‘갑호비상’이 폐막 다음 날인 13일까지 8일간 내려졌다. 이 기간 중 사상 최대인 5만여 경찰력이 동원돼 삼성동 코엑스 등 G20 행사장 주변을 지킨다.



G20 반대 진영도 이 기간 집중 투쟁을 계획하고 있다. ‘G20 대응 민중행동’은 6~12일을 ‘공동행동주간’으로 잡았다고 밝혔다. G20대응민중행동에는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 참여연대, 노점상전국연합,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 한국여성단체연합, 진보연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등 83개 진보성향 정당·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G20 정상회의 참가국 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것을 시작으로 7일 ‘G20규탄 전국노동자대회’(서울시청 광장)를 열고, 10일 G20규탄 촛불행진(서울역광장)을 여는 등 회의가 끝나는 날까지 매일 집회와 행사를 연다.



수원=유길용, 심서현 기자











◆더티밤(dirty-bomb)
=방사성 물질과 TNT 등 폭발물질이 결합된 대량 혼란무기. 폭발력은 크지 않지만 폭발 시 방사선이 유출돼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핵 테러 폭발물로 분류된다. 미국 정부는 2002년 더티밤을 이용한 알카에다 테러 혐의자를 검거했다. 2004년에는 우크라이나에서 더티밤 제조용 방사성 물질(세슘-137)을 유통시키려던 일당이 붙잡힌 바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