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경, 한날에 5개 정당을 겨누다





‘청목회 입법 로비’ 한나라·민주·선진당 의원 11명
검찰, 사무실 등 50곳 동시 압수수색 … 사상 초유의 일





청원경찰법 입법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북부지검은 5일 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로부터 1000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여야 국회의원 11명의 지역 사무실과 회계 책임자 자택 등 50여 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현역 의원들을 상대로 한 무더기 압수수색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박희태 국회의장이 유감의 뜻을 표명하고, 야당은 일제히 검찰을 강력히 비난하는 등 정치적 파장이 일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이제 수사의 시작”이라는 입장이어서 정치권을 향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검찰은 이날 오후 민주당 최규식 의원 등 11명의 국회의원 지역 사무실 등에 수사관들을 동시에 보내 후원금 내역과 명단 등이 담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최 의원은 자유선진당 이명수 의원과 함께 지난해 4월 청원경찰법을 대표 발의했다. 그는 청목회에서 받은 후원금 액수가 5000만원으로 알려졌다. 유선호(법사위)·조경태(정무위)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은 당시 청원경찰법 소관 상임위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이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서류·회계장부 등을 분석해 ▶의원들이 개인이 아닌 청목회 단체가 후원금을 보낸 것을 사전에 알았는지 ▶입법을 위한 대가성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었는지를 규명할 방침이다. 검찰은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기간 동안 가급적 자료 분석을 마친 뒤 15일부터 다시 강제 수사를 벌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박희태 국회의장은 “강제 수사를 할 수밖에 없었는지 잘 이해가 안 된다. 더욱이 G20 정상회의라는 국가적 대사를 앞두고 이런 일이 일어나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후원금으로 받았다는 증거가 명백한 만큼 압수수색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며 “정치를 말살하고자 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검찰이) 천신일씨 등 대통령 측근 사건에 있어 이렇게 전광석화처럼 (압수수색을) 했느냐”며 “강기정 의원에게 무자비한 보복이 (시작)되고 있지만 민주당은 당당히 싸우겠다”고 밝혔다.  



김효은·박정언 기자





경찰, 민노·진보신당 대대적 수사

기업 노조서 불법 후원금 받은 혐의




검찰과 경찰은 6·2 지방선거 당시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등이 노동계로부터 불법 정치후원금을 받은 혐의를 잡고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다. 이번 수사 대상에는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후원회 계좌에 돈을 보낸 전국공무원 노조 간부도 포함돼 있어 정치적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방선거 이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정치자금 수수 행위를 적발해 고발 또는 수사 의뢰한 6건의 사건에 대해 검찰의 지휘를 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의 수사 대상자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당직자와 농협 노조 간부, 대기업 노조위원장 등 약 20명이다.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