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본회의장에 울린 동화 읽어주는 소리





『행복한 청소부』 소개하며 문화투자 강조
조윤선 ‘감성적 대정부 질문’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선 동화 한 편이 소개됐다. 독일 작가 모니카 페트의 『행복한 청소부』였다. 사회 분야 대정부 질문을 동화 얘기로 시작한 이는 한나라당 조윤선(사진) 의원. 그는 “청소부인 주인공은 음악과 문학에 대해 알아야겠다고 마음먹은 뒤 집 주변 음악회와 도서관 등을 통해 소양을 쌓고 유명 인사가 된다”며 “문화복지란 것은 주인공처럼 주변에서 쉽게 문화 혜택을 향유할 수 있을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문화·예술 콘텐트 시장을 확대하는 등의 노력을 해야 문화복지가 증진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지난달 서울평화상을 받기 위해 한국을 찾은 베네수엘라 출신 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71) 박사와의 인터뷰 동영상도 틀었다. 아브레우 박사는 ‘엘 시스테마(El Sistema·빈민층 아이들의 오케스트라 참여 프로그램)’ 창시자로, 지난달 교육과학기술부는 ‘한국판 엘 시스테마’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조 의원은 “교과부 계획에는 아브레우 박사처럼 헌신적인 분들을 모집하는 방법이 들어 있지 않다”며 “문화·예술 등 창조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예산의 2∼3%를 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