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어선, 일 순시선 후미로 와 ‘꽝’ … ‘센카쿠 충돌’ 동영상 유튜브 올라와





중국 측에선 공개 강력 반대
양국관계 또다시 격랑 일 듯



지난 9월 동중국해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인근 해상에서 중국 어선(왼쪽)에 들이받힌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 후미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 4일 밤 인터넷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을 캡처한 사진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과 중국의 동중국해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영유권 갈등을 촉발한 선박 충돌사건 동영상이 유출돼 양국 관계가 또 한 차례 격랑에 휩싸일 전망이다. 그동안 야당을 비롯한 국내 여론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중국의 반발을 우려, 지난주 중·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만 일부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사태가 동영상 공개에 강력 반대해 온 중국 당국의 심기를 건드릴까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동영상은 4일 밤 유튜브에 올라왔다. ‘sengoku38’이라는 네티즌이 ‘센카쿠의 진실 해상보안청’ ‘센카쿠 충돌사건의 진실’ 등의 제목으로 투고했다. 모두 6편 44분 분량이다. 투고자는 4일 유튜브에 회원 등록한 25세 일본인으로만 알려져 있다. 동영상은 9월7일 센카쿠열도 인근에서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중국 어선의 충돌 상황을 해상보안청 측이 촬영한 내용으로 보인다. 중국 어선 이름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고, 어선이 다가오자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비상 사이렌을 울리며 “멈춰라” “온다. 온다. 온다. 충돌했다!”고 고함치는 목소리 등이 담겨 있다. 중국 어선이 후미에서 일본의 순시선을 들이받았고, 순시선 후미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장면도 있다.



 문제의 동영상은 유튜브에서는 5일 오전 삭제됐지만 일본 TV가 이 영상을 대대적으로 보도해 사실상 일반에게 공개한 것이나 다름없게 됐다.



 스즈키 히사야스(鈴木久泰) 해상보안청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충돌 시 촬영한 영상과) 이번에 공개된 영상이 같은지 확실하지 않다”면서도 “영상을 보관하고 있는 이시가키(石垣) 해상보안부와 나하(那覇)지검에 직원을 파견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동영상에 대해 일본 시민들은 “누가 봐도 중국 어선이 일본 순시선을 들이받았다” “중국 측 잘못이 분명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일 관계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동영상 유출로 중국 내 반일 여론이 또다시 불붙을 경우 다음 달 요코하마(橫濱)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회의(APEC)에서 예정된 중·일 정상회담 개최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