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념 경제] “어렵게 출제해 미안 … 힘내세요”

‘불합격했지만 신경 써 주셔서 고맙습니다’.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STX 인사팀에 지난달 29일 도착한 편지 내용이다. 이 회사에 지원했다가 떨어진 이모(28)씨가 음료수·초코바 50개와 함께 보낸 것이다.



STX 인사 담당자 e-메일
입사시험 낙방자도 뭉클

 이씨는 이 회사 신상진(50) 인사담당 상무가 보낸 e-메일에 감동했다. 신 상무는 1~3차 전형 결과를 발표할 때마다 불합격자들에게 ‘내가 풀어 봐도 인성·적성검사 문제가 어렵고 시간이 부족하더라. 어렵게 출제해 미안하다’거나 ‘나도 직장을 다니면서 많은 시련을 겪었고 극복했다. 구직자 여러분도 힘내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장문(600~1600자)의 e-메일을 보낸 것이다. 통상 기업들이 ‘이번 기회에 채용하지 못해 아쉽다’는 짤막한 불합격 통지 e-메일을 보내는 것과는 달랐다.



 신 상무의 e-메일은 ‘취업 뽀개기’ 등 인터넷 취업카페에서 화제가 됐다. e-메일을 받은 구직자들이 카페에 그 내용을 올린 것이다. 여기엔 ‘e-메일을 받고 가슴이 뭉클했다. 취업 문제로 힘든데 참 고맙다’ ‘전해 준 조언을 바탕으로 꼭 취업에 성공하겠다’는 등 수십 개의 댓글이 달렸다. 신 상무는 “입사 지원자도 회사의 고객”이라며 “인사담당자가 아니라 인생 선배로서 취업난에 지친 구직자를 위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