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방경찰 5만 명 다음주 ‘서울 집결’





“지하철 한 량마다 사복경찰 10명 순찰” … G20 보안 위해 외국인 690명 ‘입국 규제’



G20 정상회의를 일주일 앞둔 4일 주행사장인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 대한 경계근무가 강화됐다. 경찰들이 코엑스를 출입하는 시민들에 대해 보안검색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G20(주요 20개국) 서울 정상회의를 엿새 앞두고 경찰이 외국인 690여 명에 대한 입국 규제를 법무부에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4일 “한국에 입국해 불법 시위를 벌일 것으로 우려되는 외국인들의 신상을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전달한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과 관계기관에 따르면 규제 대상 중 입국 자체가 차단되는 ‘입국 금지’ 대상은 340여 명, 입국은 허용되지만 경찰의 감시를 받게 되는 ‘입국 시 통보’ 대상은 350여 명이다.



경찰은 외국에서 열린 주요 국제회의 때 과격한 불법 시위에 참가한 전력이 있는 사람들을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시켰다. 국제 NGO 단체 회원 등으로 행사를 방해할 가능성이 있으면 입국 시 통보 대상으로 분류했다. 이 경우 행사장은 물론 숙소에 있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도 경찰의 감시를 받게 된다.



  경찰이 외국 정부로부터 관련 자료를 추가로 받고 있기 때문에 규제 대상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경찰은 또 G20 회의 경비를 강화하기 위해 지방 경찰력을 서울로 집결시킬 계획이다. 회의 이틀 전인 8일 전국에서 전·의경을 포함한 경찰관 5만여 명이 서울에 모인다. 경남 지역에서 선발된 한 경찰관은 “지하철 한 량마다 사복 차림의 경찰관 10여 명이 타게 된다. 거동이 수상한 인물은 현장에서 바로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의 일선 경찰서도 인력을 차출해 6∼8일 회의장인 코엑스로 보낼 예정이다.



글=김진경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