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UAE 특전사 파병 반대키로

민주당이 4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한 양국 정부 간 실무협의에 대해 “양보성 재협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의원총회에서다. 민주당은 이날 한·미 FTA에 대한 당론을 정하기로 했지만 다양한 의견이 나옴에 따라 당론은 채택하지 못했다. 당은 다음 주 의총을 다시 열어 당론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미 FTA는 당론 못 정해

 민주당이 당론을 정하지 못한 것은 계파별 견해 차가 있는 데다 한·미 양국 정부가 실무협의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방향을 잡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밀실 협상 중이고 그 내용을 알려주지도 않기 때문에 당으로서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정부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전사 파병 방침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춘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평화유지 목적 외에는 어떤 파병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회 파병 동의안 처리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