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 공정위 상생 평가서 ‘우수’

공정거래위원회의 유통분야 상생협약 이행실적 평가에서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가 좋은 점수를 받았다.



롯데마트·홈플러스 ‘양호’

 공정위는 유통분야에서 처음으로 납품업체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및 공정거래협약’(상생협약)을 맺은 5개 대형마트의 협약 이행실적을 평가해 이마트에는 우수, 롯데마트와 홈플러스에는 양호 등급을 줬다고 4일 발표했다. 상생협약은 대기업과 협력사가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을 약속하고 1년 뒤에 공정위가 이행상황을 점검·평가해 직권조사 면제 등의 혜택을 주는 기업 상생 프로그램이다. 현재 146개 대기업이 5만7000여 개 협력사와 협약을 맺고 있다.



 공정위의 임은규 하도급총괄과장은 “양호등급 이상 3개사를 포함해 이번 평가대상 5개사는 모두 납품대금을 100% 현금(성) 결제수단을 통해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또 자금과 기술 지원, 공정한 유통거래 보장을 위해서도 꾸준히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5개사가 1354개 협력사에 운영자금과 투자비 등 모두 5173억원의 자금을 지원해 납품업체의 영업을 도왔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