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원태 대한통운 사장 “박삼구 회장, 그룹 구심점 역할 해줄 것”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경영 복귀는 그룹 정상화를 위해서다. 시너지가 필요한 대한통운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다.”



 이원태(65·사진) 대한통운 사장이 4일 창립 80주년을 기념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이 경영에 복귀한 뒤 금호그룹 계열사 대표가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 사장은 “금호그룹 계열사는 워크아웃 등으로 현재 강력한 리더십을 필요로 한다”며 “박 회장이 그룹의 구심점 역할을 해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한통운은 구조조정이나 워크아웃 상태에 있는 계열사가 아니지만 그룹이 정상화해야 시너지 효과가 생긴다”고 덧붙였다.



 대한통운의 올해 매출은 지난해보다 15% 늘어난 2조1000억원으로 예상된다. 영업이익도 20% 늘어난 1130억원으로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올릴 전망이다. 이 사장은 “올해 실적을 토대로 2015년에는 매출 5조원을 목표로 삼았다”며 “항만·택배·국제물류 부문의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강화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금호고속(금호산업 고속사업부) 사장과 천진금호타이어 사장 등을 역임했으며 올 1월 대한통운 사장에 취임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