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꿈의 크기 클수록 더 크게 이룰 수 있어”





구본무 LG 회장 ‘글로벌챌린저’ 시상식서 대학생들에 당부



구본무 LG 회장이 챌린저 대표 조은정씨(연세대 정보통신공학과)에게 LG 입사 자격증을 전하고 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4일 “꿈의 크기가 클수록 더 크게 이룰 수 있다”며 “젊음의 가능성과 열정을 믿고 큰 꿈을 세워 과감히 도전하라”고 대학생들에게 당부했다. 구 회장은 이날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열린 ‘LG글로벌챌린저’ 시상식에서 “LG는 젊은 인재들이 올바른 가치관을 바탕으로 열정을 발휘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배움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LG글로벌챌린저는 올해로 16회째인 국내 최장수 대학생 해외탐방 프로그램이다.



 구 회장은 “짧은 기간의 탐방이었지만 여러분이 경험한 모든 순간들이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데 소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해외탐방을 마친 대학생들을 격려했다.



 2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올해 LG글로벌챌린저로 선발된 30팀 120명의 대학(원)생들은 올 여름방학 2주간에 걸쳐 20개 국가의 정부기관·연구소·대학·기업 등을 돌아봤다. LG는 LG글로벌챌린저 대원들이 제출한 탐방보고서 심사와 프레젠테이션 면접 등 선발과정을 거쳐 대상 1팀, 최우수상 5팀 등 총 12팀 48명을 선정해 총 3200만원의 장학금을 수여했다. LG는 대상과 최우수상을 받은 6팀 24명 가운데 졸업 예정자들에게는 입사 자격을 부여한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