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궁금합니다] 2층에서 떨어지는 아기 구한 '수퍼걸' 여고생

 



떨어지는 아기 구한 김한슬양 [사진=광문고 제공]

지난 달 30일 저녁 6시 40분 경, 김한슬(16·광문고1)양은 천호동 집을 나와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이었다. 천호초등학교 근처 주택가를 지날때 쯤 김양은 아찔한 광경을 목격했다. 두살 정도 돼보이는 아기가 4m가량 높이의 2층 창문 밖으로 다리를 내놓은 채 매달려 있던 것이었다. 그 모습을 본 것은 김양 뿐 만이 아니었다. 길을 지나가던 다른 행인들도 그 위험한 모습을 목격했지만 그냥 지나칠 뿐이었다.하지만 김양은 그 자리를 뜰 수 없었다. 아기가 떨어질 것 같은 위험을 직감했기 때문이다. 불안함 마음에 김양은 1.5m 높이의 담을 넘기 시작했다. 아니나 다를까 그 순간 아기가 중심을 잃고 창문에서 떨어졌고, 김양은 콘크리트 바닥으로 떨어지는 아기를 재빨리 받았다.다행히 아기는 다친 곳 없이 무사했다. 하지만 김양은 어른 키만한 데다 철조망까지 쳐 있던 담을 넘는 바람에 팔과 다리에 상처가 생겼고 인대도 늘어났다.

김양은 4일 오전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그 순간 아기를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담을 넘으면서 조금 다치긴 했지만 지금은 물리치료를 받아 멀쩡하다"고 씩씩하게 말했다.또한 김양은 "위험한 상황을 보고도 그냥 지나치는 사람들이 야속했다. 내가 나서지 않으면 아기가 크게 다칠 것 같아서 겁없이 덤볐는데 아기가 무사해서 너무 기쁘다"고 덧붙였다.김양의 용기는 소중한 생명을 지켰다. 그녀는 "알고보니 그 아기가 3대독자였다. 아기 부모님이 감사하다는 말을 한 백번 정도 하신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이같은 사실이 뉴스를 통해 알려지자 각종 포털사이트는 이를 일컫는 '여고생의 용기'가 검색순위에 오르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말 대단하다. 맛있는 밥이라도 한 끼 사주고 싶다', '마음이 훈훈해졌다. 어린 친구지만 존경스럽다' 등 김양의 용기있는 행동에 박수를 보냈다.

이번 일로 김양은 학교에서도 스타가 됐다. 그녀는 "평소 나를 잘 모르던 선생님과 학생들도 '네가 아기를 구한 그 여고생'이냐며 '멋있다'고 격려해주셨다"고 말했다. 뒤이어 "친구들은 나를 '수퍼걸'이라고 부른다"며 쑥쓰러워 했다. 4일 오전, 김양은 서울 강동경찰서에서 표창장과 격려금을 수여받았다. 김양은 "경찰관 분들이 저한테 경찰을 하라고 권하셨다. 원래 꿈은 경찰이었는데 사실 요즘 간호사로 살짝 마음이 바뀌고 있다"며 "경찰이든 간호사든 사람을 소중히 여기고 이를 지킬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룸=유혜은 기자 yhe111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